1차 안심전환대출 주택 226곳 경매...연체율 증가
대출뉴스  조회: 4,328회 24-02-29 09:23


지난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로 저금리를 지원받던 선정자들의 주택이 경매에 부쳐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의 연체율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회의원(평택시을, 바른미래당)이 한국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1차 안심전환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당시 안심전환대출 지원대상자로 선정된 수혜자들의 주택 226건(235억 5200만원 상당)이 경매로 넘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안심전환대출 경매신청 건수를 보면, 안심전환대출이 최초 시행된 2015년 19건(19억 4200만원)을 시작으로 2016년 38건(43억 1800만원), 2017년 45건(50억 6400만원), 2018년 94건(104억 7200만원)으로 해미다 그 수와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 1차 안심전환대출은 2015년 실시돼 주택담보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전환해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출원금 또는 이자를 갚지 못해 집을 경매로 넘기게 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 1차 안심전환대출의 연체율 역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지난 2015년 말 0.03%에 불과하던 연체율이 매해 증가해 2017년 0.1%을 넘어서고 2019년 8월 현재 0.15%까지 늘어난 상태다. 지난 5년 사이에 연체 발생 비율이 5배나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유의동 의원은 “2015년 1차 안심전환대출에 대한 주택경매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저금리 주택담보대출 지원에도 금융부채 상환능력이 부족한 주택소유자이 적지 않다는 것”이라며 “금융당국은 금융부채 상황능력이 부족한 주택소유자들에 대한 가계부채 관리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 11월 은행 주택대출금리 2.45%, 역대최저…"일시적 현상"
  • 11월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로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

  • 대출금리 일제히 '역대 최저'…가계대출 금리 2%대로
  • 가계대출 2.92%·주담대 2.47%…시장금리 하락 여파지난달 예금은행의 대출금리가 일제히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는 2%후반대로 진입했고,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지원 3兆 투입…사실혼 부부도 저금리 전·월세 대출
  • 서울시가 신혼부부 주거 지원에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2만5000가구를 제공한다. 서울에서 매년 결혼하는 두 쌍 중 한 쌍이 금융지원, 임대주택 입주 등의 혜택을 받도록 하는

  • ‘주담대’ 줄이자 신용대출 한 달 새 3조 늘어
  • 코로나19 대유행과 부동산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인한 신용대출 급증에 은행들이 문턱을 높이고 있다.지난달 말 기준으로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이 내준 개인신용대출 잔

  • '33만원 닭강정 거짓주문' 알고보니 대출 사기 일당의 횡포
  • 최근 누리꾼의 공분을 산 이른바 '33만원 닭강정 거짓 주문' 사건은 대출 사기 일당이 벌인 횡포극으로 드러났다.애초 20대인 피해자가 닭강정 거짓 주문자들에게 고등학교 때부터 괴

  • 기업·가계대출 부실 우려 급증…“금융 리스크 관리 강화를”
  •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가운데 기업실적이 악화되고 가계대출 연체율도 비은행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상승 전환하는 등 금융기관 자산 건전성이 일부 저하되

  • 예금금리는 신속인하, 대출금리는 미적… 은행들 ‘얌체 이자장사’
  • 한국은행이 16일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내리자 시중은행들이 서둘러 예금금리 인하를 준비 중이다. 은행들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전부터 예금금리를 낮

  • "금리 또 떨어질 것 같은데···" 주담대 타이밍 재는 대출자들
  • 주부 윤모(41ㆍ서울 서초동)씨는 아파트 구입를 위해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알아보다가 고민에 빠졌다. 시장금리와 연동하는 변동금리형 주담대 상품에 가입할지 아니면 금리가 고정된

  • 은행 대출 연체율 두 달째↑…中企 상승폭 커
  • 은행 대출 연체율이 두 달째 상승했습니다.금융감독원이 발표한 8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은 0.5%로, 지난달과 비교해 0.05%p 올라 두 달째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 '기술 믿고 대출' 이면엔 '등급 장사'…"은행-평가사 유착, 신뢰 타격"
  • 부동산 같은 담보가 없어도 기술력을 믿고 대출해주는 기술금융 실적이 늘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기술력 평가 '장사'가 관행처럼 이뤄졌었다. 기술금융의 근간을 흔드는 문제로 지

  • 분할상환 시 원금 밀려도 연체 안되는 전세대출 나온다
  • 오는 8월부터 무주택·저소득자의 전세대출 보증료가 최대 0.2% 포인트 내려간다. 원리금을 함께 갚는 대신 자금난으로 잠시 분할 상환을 중단하더라도 연체가 되지 않는 전세대출 상품

  • 은행권 대출 연체율 두 달 연속 올라
  • 국내 은행 대출 연체율이 2개월 연속 상승했다.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은 지난 8월 말 현재 0.5%로 한 달 전보다 0.05%포인트 올랐다. 앞서

  • 나 몰래 보험대출 받은 보험설계사…'금융사고'설계사
  • A생명보험사는 최근 금융감독원에 소속 설계사가 4억800만원의 금융사고를 냈다고 신고했다. 이 설계사는 지난 5월 고객에게 A생명에서 취급하지 않는 투자상품을 권유하고, 고객 동의

  • `문전성시` 안심대출에…금융계 몸살
  • '포퓰리즘'이 가미된 안심전환대출이 금융업계에 일파만파를 일으키고 있다. 서민들을 위한 파격적인 대출 상품이 나오자 문전성시를 이뤘지만 이를 심사해야 하는 주택금융공사(주금공) 직

  • P2P금융 누적대출액 6조원 돌파...법제화 눈앞
  • 29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45개 회원사 누적대출액이 5조536억원으로 집계됐다. 2016년 6월부터 통계를 집계한 지 3년 만에 5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