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DB

쉽고 빠른 인터넷 대출

SNS 자주 하는 닭살 커플, 실제로는 불행할 가능성↑ (연구)
뉴스  조회: 9,960회 24-03-17 14:49


소셜 미디어에 셀카 사진·동영상을 올려놓고 우쭐대는 커플은 불행하고 관계가 불안정할 가능성이 크다.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에서 완벽한 관계를 주장하는 것은 실제로는 오히려 비참하다는 뜻일 수 있다. 영국 일간 ‘이브닝 스탠더드’는 다양한 부부관계를 온라인에서 끊임없이 공유하는 부부는 불행할 가능성이 더 크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최근 보도했다.

 

모든 사람은 소셜 미디어에서 자신들의 관계를 너무 열심히 광고하는 것을 좋아하는 열혈 부부를 알고 있다. 그들 부부의 황홀한 홀리데이 셀카 이미지와 칙칙한 해시태그(#LoveHim)를 훑어보고, 그들이 클로즈업한 키스 사진으로 소셜미디어를 도배하지 않도록 관계를 끊을까 망설이기도 한다.

 

성 전문가 니키 골드스타인은 “소셜미디어에서 다른 사람들을 통해 자신들의 부부관계를 확인하려는 사람들이 포스팅을 가장 많이 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포스팅의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달아주는 것은 누군가가 정말로 힘겨울 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부부는 타인의 부러움을 사서 행복을 추구하고, 불안감을 떨치기 위해 자신들의 관계에 대해 포스팅할 수밖에 없다는 게 골드스타인의 생각이다. 그는 “부부의 포스팅은 한 파트너가 통제하고 소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뚜렷한 지표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성격 및 사회 심리학’ 저널에 실린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자신들의 부부관계를 온라인 네트워크에 가장 잘 노출하는 사람들은 파트너들의 감정에 대해 불안감을 느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부부 108명을 모집해 매일 부부관계에 관한 일기를 쓰면서 세 가지 관련 연구에 참여하도록 요청했다. 그 결과, 사람들이 매일 매일 파트너의 감정에 대해 불안감을 느꼈을 때 자신들의 부부관계를 보다 더 많이 노출하려는 경향이 있음을 연구팀은 발견했다. 영국 브루넬대학교의 이전 연구에서도 연인에 관한 내용을 자주 업데이트하는 사람들이 자부심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페이스북 파워 커플들의 포스팅이 단순히 개인을 홍보하는 전략적 이목 끌기인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측정기준은 딱히 없지만, 진짜 행복감을 느끼는 경우엔 스마트폰을 끄고 싶지 않을까.


김영섭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건강한 성생활’에 대한 오해 7가지

건강한 성생활을 즐기는 이들에겐 어떤 특별한 비결이라도 있는 것일까. 적잖은 이들이 가질 법한 궁금증이다. 특별한 비결 같은 것은 없다고 성 전문가들은 말한다. 다만 건강한 성생활

스마트 섹스토이, 해킹 위험

최근 스마트폰과 연동이 가능한 섹스토이가 인기다. 하지만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섹스토이는 해킹을 조심해야겠다.   올해 초 보안업체 트렌드 마이크로는 'CeBIT 테크놀로지 페어'

실연한 친구에게 하면 안될 말 7가지

미 매체 코스모폴리탄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실연한 친구에게 해서는 안될 말 7가지를 소개했다. 정신과의사, 관계전문가들의 조언을 추렸다.   1. “그러니까 그때 왜그랬어”친구

'월요병'에는 섹스보단 음악과 커피

직장에 복귀하기 싫은 ‘월요병’ 증상에서 벗어나는 데는 음악과 커피가 최고라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섹스는 그보다 뒤처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미국, 호주

뇌 속 면역세포, 성행동에 영향(연구)

뇌 속 비만세포가 성행동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생쥐 실험 결과 밝혀졌다. 비만세포는 알레르기 반응에 관여하는 일종의 면역 세포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연구팀은 새로 태어난 암

'상상 오르가슴'으로도 행복감 높아진다(연구)

“생각만으로 오르가슴을 느끼는 ‘상상 오르가슴’으로도 행복감을 부쩍 높일 수 있다”.   미국 럿거스대 난 와이즈 교수의 말이다. 상상으로 생식기를 자극하는 동안의 뇌 활동을 조

성교육 목적 비디오게임, 청소년에 효과(연구)

특수 목적으로 제작한 비디오 게임이 소수민족 청소년들의 성 건강에 대한 지식과 태도를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예일대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청소년들의 건강을

핀란드 '여성 전용 섬' 리조트, 내달 23일 문 연다

일부 논란을 빚어온 핀란드 ‘여성 전용 섬’ 리조트가 당초 예정대로 6월 하순 문을 연다.   여성 전용(금남)의 고급 리조트인 이 섬은 공식 명칭이 ‘슈퍼쉬’(Supershe)

나체주의자 3천 명 태운 '누드 크루즈' 출항

나체 차림의 크루즈 관광객 3,000명이 ‘대형 누드 보트’를 타고 도미니카공화국 일대의 명소와 휴양지를 여행하고 있다. 도미니카공화국 관광청에 따르면 크루즈 관광 전문업체인 ‘카

英 여성 1/4 "성관계보다 자위가 더 좋다"

영국 여성의 약 4분의 1은 성관계보다는 자위행위를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온라인 약국인 슈퍼드러그 온라인 닥터(Superdrug Online Doctor)가 남녀 1

‘애착 불안’ 여성, 가짜 오르가슴 연기한다 (연구)

가까운 관계에 대해 회피, 불안을 가지고 있는 여성은 가짜 오르가슴을 연기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헝가리 페치대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여성 348명을 대상으로 성관계

버섯 먹으면 전립선암 발병 위험 ↓

버섯을 꾸준히 섭취하면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일본 도호쿠 대학교와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 대학교 연구진은 40-79세 일본 남성 3만 6천여

콘돔, 지갑· 뒷주머니 장기간 보관 피해야

영국 가족계획협회(FPA)가 콘돔을 지갑이나 바지 뒷주머니에 보관 경우 콘돔이 손상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열·습기·마찰·빛 등의 요소는 콘돔의 품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특히

토끼는 정말 조루일까? 야생동물의 교미 시간의 진실!

성관계를 하자 마자 바로 사정하는 조루인 남성을 빗대어 '토끼'라고 부른다. 토끼의 교미 시간이 5~6초에 불과해 그렇게 불리는 것이다.토끼뿐만 대부분의 야생동물들은 교미 시간은

저체중 남아, 자라서 불임 위험↑(연구)

작게 태어난 남자 아기는 자라서 불임이 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덴마크 오르후스 대학교 연구진은 1984~1987년 사이에 태어난 아기들 10,936명을 2017년까지

졸업여행 경비 대려 '누드 달력' 만든 대학생들 화제

뉴질랜드 대학생들이 졸업여행 경비를 마련하기 위해 옷을 벗었다. 일간 뉴질랜드헤럴드는 국립 매시대학교 수의대 3학년 학생들이 졸업여행 경비를 마련하기 위해 옷을 벗고 누드 사진을

남아공 섹스토이 산업 붐…성적 표현 자유 높아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섹스토이 산업이 붐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 ‘스터티스틱 브레인 연구소’(Statistic Brain Research Institute,

SNS 자주 하는 닭살 커플, 실제로는 불행할 가능성↑ (연구)

소셜 미디어에 셀카 사진·동영상을 올려놓고 우쭐대는 커플은 불행하고 관계가 불안정할 가능성이 크다.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에서 완벽한 관계를 주장하는 것은 실제로는 오히려 비참하다

일반인 여성 성기 본딴 자위기구 판매 논란

일반인 여성의 성기를 그대로 본 떠 만들었다는 성인 자위기구가 유명 소셜커머스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한 소셜커머스에서 남성용 자위기구가 인기

여성, 남자형제와 닮은 꼴 연인 선택한다(연구)

여성들은 남자형제와 닮은 사람을 연인으로 선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노섬브리아대 탐신 색스턴 박사팀의 연구 결과다.   이는 여성들은 아버지와 닮은 남성을, 남성들은 어머니